NEWS
slider01

       은혜 아니면



조성은 곡


어둠 속 헤매이던 내 영혼 

갈 길 몰라 방황할 때에


주의 십자가 영광의 그 빛이

나를 향해 비추어 주셨네


주홍빛보다 더 붉은 내 죄 

그리스도의 피로 씻기어


완전한 사랑 주님의 은혜로

새 생명 주께 얻었네요


은혜 아니면 

나 서지 못하네


십자가의 그 사랑 능력 아니면

나 서지 못하네


은혜 아니면

나 서지 못하네


놀라운 사랑 그 은혜 아니면

나 서지 못하네


나의 노력과 의지가 아닌

오직 주님의 그 뜻 안에서


의로운 자라 내게 말씀하셨네

완전하신 그 은혜로


은혜 아니면 

나 서지 못하네


십자가의 그 사랑 능력 아니면

나 서지 못하네


은혜 아니면

나 서지 못하네


완전한 사랑 그 은혜 아니면

나 서지 못하네


이제 나 사는 것 아니요

오직 예수 내 안에 살아계시니


나의 능력 아닌 주의 능력으로

이제 주와 함께 살리라


오직 은혜로 

나 살아가리라


십자가 그 사랑 주의 능력으로

나는 서리라


주의 은혜로 

나 살아가리라


십자가 사랑 그 능력으로

나 살리라


주 은혜로 

나 살리라 - - (fin)



조회 수 :
695
등록일 :
2017.08.06
23:02:33 (*.174.22.27)
엮인글 :
http://ychurch.org/media/105439/8ea/trackback
게시글 주소 :
http://ychurch.org/105439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356 2018년 8월 26일 주일 3부예배 시온찬양대 찬양 (내 영혼을 축복하사) 박성우 2018-08-19 368
355 2018년 8월 19일 주일 3부예배 시온찬양대 찬양 (주님의 영광 위해 살리라) 박성우 2018-08-13 677
354 2018년 8월 12일 주일 3부 예배 시온찬양대 찬양 (주의 믿음 안에서) 박성우 2018-08-05 281
353 2018년 8월5일 주일 3부 예배 시온찬양대 찬양 (오직 믿음으로) 박성우 2018-08-03 348
352 2018년 7월 29일 주일 3부예배 시온찬양대 찬양 (주의 진리 위해 십자가 군기) 박성우 2018-07-22 850
351 2018년 7월22일 주일 3부 예배 찬양 (해같이 빛나리) 박성우 2018-07-15 349
350 2018년 7월15일 주일 3부 예배 찬양 (일어나 새벽을 깨우리라) 박성우 2018-07-09 573
349 2018년 7월 8일 주일 3부예배 시온찬양대 찬양 (다시 복음 앞에) 박성우 2018-07-03 346
348 2018년 7월 1일 주일 3부예배 시온찬양대 찬양 (어느 민족 누구에나) 박성우 2018-06-30 389
347 2018년 6월24일 주일 3부예배 시온찬양대 찬양 (십자가를 질수있나) 박성우 2018-06-20 495
346 2018년 6월 17일 주일 3부 예배 시온찬양대 찬양 (여호와는 네게 복을 주시고) 박성우 2018-06-15 452
345 2018년 6월 3일 주일 3부 예배 찬양 (내 구주를 더욱 사랑) 박성우 2018-05-27 407
344 2018년 5월 27일 주일 3부 에배 시온찬양대 찬양 (믿음이 있으니) 박성우 2018-05-20 442
343 2018년 5월 20일 주일 3부 예배 시온찬양대 찬양 (주 은혜가 나에게 족하네) 박성우 2018-05-17 438
342 2018년 5월 13일 주일 오후 예배 시온찬양대 찬양 (변화되었네) 박성우 2018-05-08 466
341 2018년 5월 13일 주일 3부 예배 시온찬양대 찬양 (축복의 가정) 박성우 2018-05-08 429
340 2018년 5월 6일 주일 3부 예배 시온찬양대 찬양 (온전한 믿음의 가정) 박성우 2018-05-01 870
339 2018년4월29일 주일 3부 예배 시온찬양대 찬양 ( 부르심 따르리) 박성우 2018-04-22 470
338 2018년 4월 22일 주일 3부 예배 시온찬양대 찬양(능하신 주의 손) 박성우 2018-04-18 465
337 2018년 4월 15일 주일 3부예배 찬양(너 예수께 조용히 나가) 박성우 2018-04-08 469